> 스포츠
러시아의 시니치나-카찰라포프 유럽선수권 아이스댄스 우승
한진주 기자  |  rachel.j.han1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수익 0.0원  스크랩 0명  승인 2020.01.26  10:19: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DB)
   
▲ (사진:DB)

러시아의 빅토리아 시니치나-니키타 카찰라포프 조가 절대적 강자라 여겨졌던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기욤 시제롱을 제치고 첫 유럽선수권 아이스댄스 우승 메달을 가져갔다.

작년 세계선수권 은메달리스트인 시니치나-카찰라포프는 줄곧 파파다키스-시제롱 조에 밀려왔다.

특히 작년 토리노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우승후보 중 한 팀이었음에도 6팀 중 6위로 경기를 마쳤던 시니치나-카찰라포프 조는 이번 유럽선수권에서는 리듬 댄스부터 파파다키스-시제롱 조를 바짝 추격했다.

파파다키스-시제롱은 경쾌한 에어로빅 컨셉의 리듬 댄스로 88.78점을 받아 1위에 올랐으나 싱잉인더레인을 들고온 시니치나-카찰라포프가 88.73점을 얻어 두 팀의 점수는 0.05점밖에 차이나지 않았다.

다음 프리 댄스에서 먼저 연기를 시작한 시니치나-카찰라포프 조가 깨끗한 연기로 131.69점, 합계 220.42점을 받았다.

뒤이어 파파다키스-시제롱 조는 스텝 중간에 턴을 하는 도중 두 선수의 사이가 급격히 벌어지는 실수로 131.50점, 합계 220.28을 받았다.

또 다른 러시아 아이스댄스팀 알렉산드라 스테파보나-이반 부킨 조는 리듬 댄스에서는 4위였으나 프리 댄스에서 만회해서 211.29점으로 동메달을 얻었다.

5회 연속 유럽선수권 우승자였던 파파다키스-시제롱 조는 이번 유럽선수권에선 아쉽게 고배를 마셨지만 3월에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에서 6번째 우승을 노린다.

한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스타인터뷰
TALK
포토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546-11번지 강변지너스타워 5층  |  대표전화 : 02)2038-8988  |  팩스 : 02)6442-1105
제호 : 스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13  |  등록일자 : 2014년 2월17일  |  |  발행인 : 윤형식  |  편집인 : 윤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형식
Copyright © 2020 스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