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이해인, 2019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꿈나무상 수상
한진주 기자  |  rachel.j.han1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수익 0.0원  스크랩 0명  승인 2019.11.27  00:02: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DB)

26일 저녁 서울 동대문구 노보텔 엠버서더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시상식에 피겨선수 이해인(한강중)이 참석해 꿈나무상을 수상했다.

이해인은 3차 그랑프리와 6차 그랑프리에서 각각 금메달을 차지하여 김연아 이후로 2번째연속 우승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하여 주목받았다.

   
▲ (사진:DB)

다음은 이해인과의 일문일답이다.

-오늘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시상식에서 꿈나무 상을 받았다. 기분이 어떤지.
예전에 MVP상을 받았을 때보다 시상식 규모가 더 크고 사람들도 많아서 긴장되고 어색했다. 하지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2 대회 연속 금메달을 받았을 때 기분이 어땠나.
먼저 주니어 그랑프리 경기들을 출전하기 전에 솔직한 목표는 그저 이번 시즌에 열심히 그리고 잘해서 다음 시즌에 시니어로 올라가고 싶다는 마음이었다. 2번의 금메달을 딸 줄은 상상도 못했다. 정말 꿈 같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징조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다.

-첫 주니어 그랑프리 쇼트 경기 때 옷핀같은 게 의상에 달려 있어서 깜짝 놀랬다. 어떻게 된 일인지 말해줄 수 있을까.
그 때 레이백 스핀을 하고 나서 뭔가가 달랑 매달려 있어서 경기 도중에도 '뭐지?" 했다. 옷핀을 발견했지만 아직 음악이 끝난 게 아니라 '그냥 계속 하자~' 하고 경기를 끝까지 진행했다.

   
▲ (사진:DB)
   
▲ (사진:DB)

-프리 프로그램 '파이어 댄스'가 아주 반응이 좋다. 특히 스텝에서 음악을 정말 즐기고 있는 듯한 해인선수의 표정이 너무 보기 좋더라. 대신 프로그램이 조금 어려워 보였는데 해인선수는 프리 안무를 처음 받았을 때 어땠는지.
처음에 전혀 생각지도 음악이었고 약간 강약이 없는 듯한 음악인 것 같아서 너무 걱정됐다. 하지만 경기 후에 모두들 좋게 봐주셔서 괜찮은 것 같다. 처음에 안무를 받았을 때 스텝 부분을 익힐 때는 좀 힘들었다. 이제는 적응해서 괜찮다.

-신예지 안무가가 '파이어 댄스'의 안무를 줄 때 해인선수에 표현하는 부분에서 요청한 것이 있는지.
신예지 선생님은 언제나 스토리를 가지고 안무를 짜준다. 이번 프리에서는 내가 슬픔에 차 있는 사람들에게 기운을 가져다 준다는 이야기를 만들어 주었다. 그리고 처음부터 끝까지 통통 튀는 밝음이 아니라 에너지를 점점 힘차게 가져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하셨다.

-이번 여자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쿼드점프로 주목받는 러시아의 발리예바와 미국의 알리사 리우와 대결해야 하는데 해인선수의 전략은 어떤 것인지.
저는 등수에 집중하지 않고 쇼트와 프리를 모두 클린해서 시즌 최고 점수, 개인 최고 점수를 갱신한다면 정말 만족할 것 같다.

-최근 국제대회에서 여자선수들도 고난이도 점프를 많이 시도하고 있어서 해인선수에게도 기대하는 부분이 많다. 다음 시즌을 준비할 때 고난이도 점프를 연습할 예정인지.
이번 시즌에는 현재 점프 구성으로 갈 것 같다. 다음 시즌에 제가 시니어로 올라가게 된다면 그 때는 고난이도 점프를 뛰어야 경쟁이 될 것 같아서 코치님과 상의하고 준비 후 결정하게 될 것 같다.

-요즘 컨디션은 괜찮은지.
대회준비는 잘 되고 있는 것 같다. 매일 연습할 수 있는 링크장이 필요했는데 태릉에서 연습할 수 있다는 것이 좋고 몸도 딱히 아프거나 하진 않다. 처음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설레는 마음이 더 크다.

-같은 소속사의 선배선수들이 많은데 해인선수를 위해 해준 격려와 조언들이 있었나.
그랑프리 파이널은 너가 열심히 노력해서 나가는 경기이니 그 동안 출전했던 경기들과 똑같은 경기라고 생각하고 별로 부담갖지 말라, 긴장하지 말고 너가 할 수 있는 것을 하고 오라고 해주셨다.

   
▲ (사진:DB)
   
▲ (사진:DB)
한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스타인터뷰
TALK
포토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546-11번지 강변지너스타워 5층  |  대표전화 : 02)2038-8988  |  팩스 : 02)6442-1105
제호 : 스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13  |  등록일자 : 2014년 2월17일  |  |  발행인 : 윤형식  |  편집인 : 윤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형식
Copyright © 2020 스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