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적나라하고 화끈했던 대본에 희열 느꼈다"
황태문 기자  |  tm_star@star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수익 0.0원  스크랩 0명  승인 2019.09.28  15:27: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 팬들의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자친구에게 상처받은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자친구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담고 있다.

영화는 명품 배우들의 진솔한 연기와 대사들, 그리고 무엇보다 현실성 넘치는 이야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공효진은 술을 마시고 필름이 끊기는 설정에 대해 "저는 블랙아웃이 되 본 적이 없다"며 "다들 제가 술을 잘 먹을 거라고 생각하시는데 사실 저는 술을 잘 못 마셔서 잘 안 마신다. 그래서 술을 마시고 한 번도 필름이 끊겨 본 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수위 높은 대사에 대해서는 "처음 대본은 더 적나라하고 화끈했다. 아무래도 육성으로 할 수 없는 말들도 있는데 색다른 경험, 희열 그런 것도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황태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스타인터뷰
TALK
포토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546-11번지 강변지너스타워 5층  |  대표전화 : 02)2038-8988  |  팩스 : 02)6442-1105
제호 : 스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13  |  등록일자 : 2014년 2월17일  |  |  발행인 : 윤형식  |  편집인 : 윤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형식
Copyright © 2019 스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