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라마
'계룡선녀전' 강미나! ‘능글+넉살+애교’ 3단 콤보! 美친 존재감 눈길!
심수지 기자  |  sjsim91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수익 0.0원  스크랩 0명  승인 2018.11.07  14:24: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tvN)

‘계룡선녀전’ 강미나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힐링 캐릭터에 등극했다.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이 독특한 소재와 흥미로운 전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가운데 고양이와 호랑이, 사람을 오가는 색다른 캐릭터 ‘점순이’로 완벽 변신한 강미나가 유쾌한 힐링 매력을 선사해 눈길을 끈다.

강미나는 깜찍한 외모부터 톡톡 튀는 개성을 가진 점순이를 능글맞으면서도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지난 6일 방송에서 강미나는 엄마 선옥남(고두심/문채원 분) 몰래 정이현(윤현민 분) 집에 들어가 이현의 화장실에 볼일을 보고 변기 물을 내리기 않거나, 가득 끓여놓은 카레를 훔쳐 먹고 발뺌하는 등 통통 튀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독특한 취미인 음탕 소설 집필을 위해 와이파이를 찾아 헤매던 점순이는 주변 사람들의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몰래 엿보기도 하고, 엄마와 함께 간 미용실에서 마치 사자 같은 헤어스타일로 변신한 후 “다음 생에는 사자로 태어나겠다”라고 선언하는 엉뚱한 매력으로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처럼 유쾌한 웃음부터 사랑스러운 에너지까지 자신만의 색깔 가득한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강미나는 점순이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며, 월화 밤의 따뜻한 힐링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풋풋함과 과즙미 넘치는 매력부터 달달한 청춘 로맨스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준 강미나가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만의 힐링 캐릭터 등극과 함께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색으로 재탄생 시키는 ‘믿보배’로 떠오를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유쾌한 힐링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강미나가 출연 중인 tvN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매주 월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심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스타인터뷰
TALK
포토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546-11번지 강변지너스타워 5층  |  대표전화 : 02)6315-4788  |  팩스 : 02)6442-1105
제호 : 스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13  |  등록일자 : 2014년 2월17일  |  발행.편집인 : 김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형식
Copyright © 2018 스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