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라마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프리스트’ 3인방 연우진-정유미-박용우, 서늘한 공포보다 뜨거운 연기 호흡은?
조강구 기자  |  thespeech@star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수익 0.0원  스크랩 0명  승인 2018.10.25  11:43: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OCN)

엑소시스트와 의사라는 독특한 조합만으로도 호기심을 돋우는 ‘프리스트’ 3인방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 이들이 서늘한 공포보다 뜨거운 연기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프리스트’(극본 문만세, 연출 김종현, 제작 크레이브웍스, 총 16부작)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 

극 중 종교와 과학, 서로의 차이점을 극복해나가며 악의 손길에서 생명을 지켜내려는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 지난 19일 공개된 메인 포스터를 통해 쉽게 상상할 수 없었던 엑소시스트와 의사의 공조에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 세 사람이 유난히 더웠던 여름부터 부쩍 선선해진 가을까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서로에 대해 입을 열었다.

먼저 동전의 양면처럼 각기 다른 삶을 살아왔지만, 생명 앞에서 손을 잡게 될 연우진과 정유미는 “영화를 통해 한 차례 호흡을 맞췄던 경험이 장점으로 작용했다. 현장에서 연기할 때 마음이 편하고 좋다”며 굳은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연우진은 정유미를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마구 뿜어내는 배우다. 극과 캐릭터에 대한 고민도 치열해서 그 노력이 나에게도 많은 자극이 된다”고 전했고, 정유미 역시 연우진을 “연기에 임하는 자세나 상대방을 배려해주는 면이 너무 멋진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설명이 필요치 않을 찰떡 호흡이 예고되는 대목인 것.

그렇다면 닮은 듯 다른 연우진과 박용우의 사제 케미는 어떨까. 연우진은 “그저 하늘같은 선배라고 생각했지만, 좋은 인생 선배이자 유쾌한 형님으로서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신 덕분에 감독님과 함께 현장의 리더로서 많은 분들이 의지하고 있다. 전반적인 작품 디테일을 꼼꼼하게 체크해주셔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는 말로 박용우에 대한 무한 애정을 표현했다. 박용우 또한 연우진에 대해 “너무 좋다”는 짧지만 굵직한 말과 함께 “촬영하면 할수록 더 좋아지는 느낌인데, 함께 연기할 때마다 제가 에너지를 얻는 것 같다”고 답해 기대를 높였다.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의 막강한 호흡으로 시청자들의 주말을 사로잡을 ‘프리스트’는 영화 ‘국가대표2’, ‘슈퍼스타 감사용’의 김종현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신예 문만세 작가가 집필한다. 또한, 연출, 촬영, 조명, 음악, 미술, VFX, 안무 등을 꽉 채우는 충무로 제작진들의 만남으로 영화를 뛰어넘는 리얼한 비주얼과 스케일을 선보일 작품으로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프리스트’, ‘플레이어’ 후속으로 11월 24일(토) 밤 10시 20분 OCN 첫 방송.

조강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스타인터뷰
TALK
포토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546-11번지 강변지너스타워 5층  |  대표전화 : 02)2038-8988  |  팩스 : 02)6442-1105
제호 : 스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13  |  등록일자 : 2014년 2월17일  |  |  발행인 : 윤형식  |  편집인 : 윤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형식
Copyright © 2022 스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