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티즌수사대
데뷔 22년차 한국 인디 자존심 크라잉넛, 맥심 표지 인터뷰 “진짜 남자는 마지막 삼겹살을 그녀에게 양보할 수 있는 남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수익 0.0원  스크랩 0명  승인 2018.01.25  15:29: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맥심

남성지 맥심이 밴드 크라잉넛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해 화제다.

올해로 데뷔 22년 차를 맞은 크라잉넛이 맥심 2월호 표지 모델로 선정되어 특유의 개성과 에너지를 발산했다.

크라잉넛은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그들의 히트곡 '말달리자'에 대해 묻자 보컬과 기타를 맡은 박윤식은 "어딜 가도 그 노래만 부탁해서 솔직히 짜증 난적도 있다. 하지만 말끔하게 양복 입은 분이 유독 ‘말달리자’에 열광하고 망가질 때 보람이 크다"라고 답했다. 기타리스트 이상면은 “안 질린다. 연습을 덜 해서 난 아직도 틀린다”라고 말했다.

“공연하다 여자 속옷 무대로 날아온 적도 있었다”며 공연 에피소드를 회상하던 크라잉넛. ’캡틴락’ 베이시스트 한경록과 드러머 이상혁은 “록 좋아하는 여자가 힙합 좋아하는 여자보다 자기 색도 확실하고 더 예쁜 것 같다”며 이성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줬다. 건반, 피리 등을 맡은 김인수는 “40대 돼도 철없고 술 좋아하고 여자 좋아하고. 남자는 다 똑같다”라고 태연히 말했다.

“크라잉넛이 생각하는 진짜 남자는?”이라는 마지막 공식 질문에 멤버들은 “남성호르몬 수치가 높은 게 진짜 남자다!”, “진짜 남자는 마지막 삼겹살을 그녀에게 양보할 수 있는 남자다”, “수르스트뢰밍(스웨덴의 냄새 역한 음식)을 먹을 수 있는 남자가 진짜다” 등의 답으로 진지하게 갑론을박을 벌였다.

한편 크라잉넛은 3월 3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클럽 FF에서 <크라잉넛쇼>를 연다. '캡틴락' 한경록은 크리스마스, 핼러윈과 더불어 홍대 3대 명절이라는 자신의 생일 ‘경록절’에 밴드들을 모아 재밌는 페스티벌을 열 계획이라고. 크라잉넛은 “올해는 반드시 크라잉넛 8집을 발매하겠다”는 포부를 맥심 인터뷰에서 밝혔다.

크라잉넛은 인디 밴드 1세대로 꼽히는 펑크 록 밴드다. 히트곡으로 '말달리자', '좋지 아니한가', '룩셈부르크', '밤이 깊었네' 등이 있다. 최근엔 음악 예능프로그램 엠넷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에서 크라잉넛만의 색이 담긴 '옛사랑'을 커버한 무대를 선보여 큰 사랑을 받았다.

한국 펑크 록의 살아있는 전설 크라잉넛과 함게한 2018년 맥심 2월호에서는 이밖에도 섹시+상큼 아나운서 박신영 표지 화보, 화제의 먹방 유투버 밴쯔, 드라마 '해피시스터즈'에서 맹활약 중인 배우 반소영 등 다양한 인물들의 화보와 인터뷰를 함께 만날 수 있다.

viva1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546-11번지 강변지너스타워 5층  |  대표전화 : 02)2038-8988  |  팩스 : 02)6442-1105
제호 : 스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13  |  등록일자 : 2014년 2월17일  |  |  발행인 : 윤형식  |  편집인 : 윤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형식
Copyright © 2022 스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