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티즌수사대
아스트로, 텐플러스스타 2월호 표지 장식...6人6色 '현실남친'으로 변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수익 0.0원  스크랩 0명  승인 2018.01.26  15:12: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텐플러스스타

보이그룹 아스트로가 텐아시아가 발행하는 매거진 '10+Star(텐플러스스타)' 2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26일 텐플러스스타는 아스트로와 함께 한 2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아스트로 차은우, 문빈, 진진, MJ, 라키, 윤산하 등 멤버들은 ‘현실 남친’ 콘셉트로 6인 6색 매력을 뽐냈다.

2016년 ‘최연소 보이그룹’으로 데뷔했던 아스트로는 올해 데뷔 2주년을 맞아 남다른 소회를 털어놨다.

문빈은 “1집 앨범을 낸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5집이다”며 “아로하(아스트로 팬클럽명)가 있어서 가능했다”고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1994년생으로 황금개띠인 MJ는 “다른 멤버들이 어리다 보니 나이 드는 게 반갑지만은 않다”고 웃음 짓다가도 “개띠 스타로서 확실히 성장해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 20일 대만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 아스트로는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 DC 등 미국 4개 도시와 토론토, 밴쿠버 등 캐나다 2개 도시, 서울, 태국 방콕, 일본 도쿄에서 글로벌 팬 미팅을 열 예정이다. 막내 윤산하는 “이번 투어로 전 세계에 아스트로를 알리고 싶다”며 “우리의 이름을 알리는 것뿐만 아니라 ‘아스트로는 잘하는 팀’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싶다”고 희망했다.

데뷔 초부터 지켜온 ‘청량돌’ 콘셉트에 대한 소신도 밝혔다. 리더 진진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팀이라는 것을 차근차근 알릴 것”이라고 말했고, 라키는 “우리는 앞으로 보여줄 것이 더 많은 팀”이라며 “지금까지 보여준 것은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현재 아스트로를 대표해 각종 예능 프로그램과 드라마 등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차은우는 “데뷔 초에는 부담감이 컸지만 지금은 아니다”며 “매사에 최선을 다하면 우리 팀에 좋은 영향이 갈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활동하고 있다. 멤버 모두 충분히 잘해주고 있어 하루 빨리 다 같이 성장해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 싶다”고 당당히 말했다.

아스트로의 화보와 인터뷰는 26일 발행되는 ‘텐플러스스타’ 2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텐플러스스타 2월호는 전국 주요 서점과 인터넷 서점에서 판매된다.

viva1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546-11번지 강변지너스타워 5층  |  대표전화 : 02)2038-8988  |  팩스 : 02)6442-1105
제호 : 스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13  |  등록일자 : 2014년 2월17일  |  |  발행인 : 윤형식  |  편집인 : 윤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형식
Copyright © 2022 스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