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티즌수사대
배우 태항호 '씬스틸러' 활약, 한계 없는 캐릭터 변신 '현재 진행 중'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수익 0.0원  스크랩 0명  승인 2018.05.30  16:02: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태항호가 한계 없는 캐릭터 변신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MBC <미씽나인>, tvN <명불허전>에서 명품조연으로 자리매김, Olive <섬총사>,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을 통해 의외의 소녀 감성으로 '태블리' 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주목을 받았던 태항호가 그 기세를 몰아 2018년에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먼저 태항호는 현재 방영중인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에서 중식당 '헝그리웍'의 주방 식구 '임걱정' 역을 맡아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덩치에 안 맞는 소심함을 가졌지만 가족처럼 지내는 진정혜(이미숙 분)와 채설자(박지영 분)를 든든하게 지켜줄 뿐 아니라, '헝그리웍'의 딤섬을 담당하며 서풍(이준호 분)을 롤모델 삼아 요리사의 꿈을 꾸는 진중한 면모로 활약하고 있다.

이어 태항호는 최근 크랭크업을 마친 시트콤 <마음의 소리 시즌2&3>에서 조석의 형 '조준'역으로 분할 예정이다. 잔잔하지만 강력한 한 방의 웃음을 예고한 그는 촬영 현장에서 다년간 쌓아온 연기 내공으로 물 만난 고기처럼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태항호는 올 초 영화 <염력>을 비롯해 MBC <위대한 유혹자>, 연극 <늘근도둑 이야기>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 무대를 넘나들며 작품에서 없어서는 안 될 '주요 씬스틸러'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태항호는 장르를 막론하고 다양한 캐릭터로 대중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viva1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546-11번지 강변지너스타워 5층  |  대표전화 : 02)2038-8988  |  팩스 : 02)6442-1105
제호 : 스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13  |  등록일자 : 2014년 2월17일  |  |  발행인 : 윤형식  |  편집인 : 윤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형식
Copyright © 2022 스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