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TV
'성폭행 의혹' 오달수, JTBC '뉴스룸' 여성 폭로 "발악했지만 밀어 넣어…"
스타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수익 0.0원  스크랩 0명  승인 2018.02.27  12:26: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기사수정 삭제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오달수에 대해 '뉴스룸'이 폭탄을 터트렸다.

지난 15일 오달수가 연희단 거리패 시절 성추행 및 성폭행 의혹을 야기시킨 폭로 댓글이 세상에 드러난 이후로 오달수 역시 미투 열풍의 가해자로 지목됐다.

오달수는 성폭행 의혹의 시발점이 된 해당 댓글에 큰 반응을 보이지 않았으나 26일, "아무리 생각해도 그런 일은 없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오달수의 해명도 잠시, JTBC '뉴스룸'에서 성폭행 의혹에 종지부를 찍는 인물이 등장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JTBC '뉴스룸'에 등장한 여성은 자신을 피해자로 밝힌 뒤 "오달수와 연극 작업을 같이할 때 여관으로 불러 성폭행을 당했다. 반항할 틈도 없이 소리를 마구 질렀지만 결국 당했다"라고 밝혔다.

오달수에게 성폭행을 당한 이후 고통의 나날을 보냈다고 주장한 여성이 '뉴스룸'을 통해 등장했지만, 오달수는 여전히 성폭행 의혹에 굴복치 않고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스타인터뷰
TALK
포토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546-11번지 강변지너스타워 5층  |  대표전화 : 02)2038-8988  |  팩스 : 02)6442-1105
제호 : 스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13  |  등록일자 : 2014년 2월17일  |  |  발행인 : 윤형식  |  편집인 : 윤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형식
Copyright © 2022 스타일보. All rights reserved.